부천시, 해외 입국자 최종 목적지까지 특별수송

해외 입국자 대상… 접촉 최소화하여 지역 확산 방지 기대

윤재현 기자 | 입력 : 2020/04/01 [16:59]

 

▲ 대중교통 운전자를 위한 마스크 나눔 캠페인 안내문     

 

부천시는 코로나19의 지역 확산을 막기 위하여 30일부터 해외에서 귀국한 입국자 중 자가 차량을 이용할 수 없는 입국자들을 위한 특별 수송에 나선다.

 

입국자들은 인천국제공항에서 검역 후 전용 공항버스에 탑승해 부천시 거점 정류장인 부천체육관으로 향한다. 거점 정류장에 도착한 입국자들은 즉시 부천시가 준비한 교통약자 복지 택시를 이용하여 자택으로 이동한 후 자택에서 14일간 자가 격리를 실시하게 된다.

 

시는 17시 이전에 도착하는 입국자를 대상으로 보건소를 경유해 검사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며, 모든 입국자는 반드시 입국 후 3일 내 관할 보건소에 방문하여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

 

입국한 부천 시민은 차량 지원을 원할 시 전용 공항버스 탑승 후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콜센터(1588-3815)로 연락하여 신청하면 된다.

 

시는 우선적으로 복지 택시 4대를 운행 중이며, 입국자 수요에 맞춰 복지 택시 운행을 늘려갈 계획이다. 시는 운전자가 안전하게 차량을 운행할 수 있도록 개인 방역을 위한 마스크, 방호복, 장갑 등을 지급하고 있다. 운행 차량은 별도 분리하여 운행 시마다 소독하는 등 차량 방역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문병근 대중교통과장은 “입국자들의 동선이 일반 시민과 겹치지 않도록 분리하여 시민들의 안전을 지키는 것이 우리의 목표”라고 전하며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시민들은 대중교통 이용 시 마스크 쓰기를 생활화해주시고, 대중교통 운전기사들을 위한 마스크 나눔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으니 많은 관심 가져주시고 적극적으로 참여해주시기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