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지역 미래통합당 후보 4대 공동공약 발표

광역동 폐지ㆍ도시재생지원법 제정 등 부천 발전 공약 제시

윤재현 기자 | 입력 : 2020/03/23 [14:17]

 

부천지역 미래통합당 이음재, 서영석, 차명진, 안병도 예비후보는 23일 부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공동공약을 발표했다.

 

공동공약 발표에 나선 서영석(부천 을) 후보는 지난 8년간 국회의원, 시장, 시의회를 민주당이 독점하고 좌파권력 독점체제를 유지해 왔으며. 그 기간 동안, 좌파정권의 일방적 시정운영 속에서 시민의사는 무시되고, 시민이익은 왜곡되었으며, 문재인 정권은 3년 만에 대한민국을 한 번도 경험한 적이 없는 구렁텅이로 몰아넣어다.”며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 부천 지방권력의 심판을 호소했다.

 

공동 공약으로는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광역동제를 폐지하고, 336동 행정체제로 복원”, “도시재생사업 지원법 제정”, 의사협회나 질병관리본부 등 전문가 집단이 권고하면 법무부 장관이 즉시 해당지역을 거친 외국인을 입국금지 혹은 격리조치토록 하는 검역법 개정”, “동성애 옹호 또는 조장하는 법률이나 조례 폐기4가지다.

 

 

안병도(부천 정) 후보는 광역동제의 행정효율성은 떨어지고 공무원 수만 증가하며, 일례로 이번 선거행정서비스도 광역동제로 인해 사전투표 장소가 줄어 시민들의 불편만 가중되었다며 즉시 폐지하고 336동 체제로의 복원을 주장했다.

 

차명진(부천 병) 후보는 구도심이 많은 부천은 도시재생사업이 필요한데 소규모 사업은 사업성의 저하로 추진이 어려운 것이 현실이지만 국가와 지방정부가 주차장, 소공원 등의 공공시설 조성을 지원해 주면 사업성이 올라가 소규모 재개발사업도 가능해진다.”도시재생사업이 성공하면 삶의 질이 올라가고, 재산가치가 상승하며, 도시미관도 개선되어 도시의 가치도 올라가는 기대효과가 있어, 도시재생지원법을 제정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들 후보들은 부천은 지난 8년간 민주당이 국회의원, 시장, 시의회라는 지방정치와 행정의 독점과 일방적 시정운영으로 시민의사는 무시되고, 시민이익은 왜곡되었고, 시민재산은 헐값에 팔아치워졌다.”다 민주당 심판을 거듭 주장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