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미래통합당 “주민불편 초래한 민주당, 적반하장 전형적 모습”

국회 정론관에서 규탄 기자회견 열어

윤재현 기자 | 입력 : 2020/02/17 [18:34]

 

 

 

지난 16일 더불어민주당 경기도 부천시 4개 지역위원회가 부천지역 사전투표소 개수를 축소 결정을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한 것과 관련해 부천시 4(원미갑오정소사) 미래통합당(전 자유한국당) 전 지역위원장들이 사실과 다르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미래통합당 경기도 부천시 4개 전 당협위원장(지역위원장)들은 17일 오늘, 국회 정론관에서 부천지역 사전투표소 축소 결정을 규탄하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민주당 출신의 부천시장이 광역동 제도를 만들어 놓고, 민주당 후보들이 이를 규탄하고 있으니 실로 적반하장의 전형적인 모습이라고 규탄했다.

 

부천시는 김만수 전 부천시장의 2010년 지방선거 공약으로, 부천시 국회의원과 시의원과 함께 추진한 사업이다. 당시, 미래통합당의 전신인 자유한국당에서 시민들의 불편을 염려한다며 반대하였으나 받아들여지지 않고 2019년 광역동 제도가 시행된 바 있다.

 

새로 시행된 광역동 제도에 따라 도당춘의역곡1,2원미1동은 부천동으로, 심곡1,2,3소사원미2동은 심곡동으로 통합되었다. 이에 부천시 선관위는 지난 13, 36개였던 부천의 사전투표소를 10개로 축소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부천 원미갑 미래통합당(전 자유한국당)후보로 나선 이음재 예비후보는 주민들의 행정불편을 초래하고 사전투표소 감축으로 참정권을 제한한 것은 더불어민주당이 자초한 일이라며, “더불어 민주당과 부천시장은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36개 동을 다시 부활시켜야 할 것이며, 동주민센터가 본래의 기능을 할 수 있도록 다시 원상복귀하라고 강조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