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음식점 입식테이블·조리장 시설개선 지원 사업 성료

위생등급제 컨설팅 및 소규모음식점 지원과 병행…만족도 엄지 척!

윤재현 기자 | 입력 : 2020/08/06 [13:51]

▲ 입식테이블 설치 후 모습     ©부천시

 

부천시가 지난 2월부터 7월까지 일반음식점을 대상으로 추진한 ‘입식테이블 및 조리장시설개선 지원 사업’이 음식점 업주와 이용고객으로부터 높은 호응을 얻으며 마무리됐다.

 

이번 사업의 대상은 음식점 28개소로, 총 4천만 원의 예산을 사용하여 업소당 200만 원 한도 내에서 시설개선비 50%를 지원하였다.

 

특히 사업 중 ‘노약자(임산부) 편의를 위한 입식테이블설치 지원’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호응도가 매우 높았다.

 

한편, 이번 사업은 안전한 외식문화 구축을위해 ‘위생등급 지정 음식점 확산’ 및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소규모음식점 지원’사업과 연계하여 추진하였다.

 

위생등급제 컨설팅과 병행한 결과, 4개의 업소가 위생등급업소로 지정받았으며 다른 4개소는 심사 중이다. 아울러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안심식당으로 3개소가 지정되는 등 시설 개선과 더불어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뒀다.

 

특히, 이번 사업에는 배달음식점이 참여하며 열악했던 조리장의 위생 환경을 개선해 식중독 예방 등 시너지 효과를 가져왔다.

 

음식점 업주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위생적인 환경의 중요성은 절실한데, 영업 부진으로 시설 개선비용을 부담할 엄두가 나지 않았다. 시 지원 사업을 진행하며 묵은 때를다 벗긴다는 자세로 조리장, 홀 전체 청소를 병행했다.오시는 손님이 정말 깨끗해졌다고 좋아하니 영업할 의욕이 생긴다”고 소감을 전했다.

 

시 관계자는“코로나19로 음식점 업계가 매우 힘든 상황에도 불구하고 시책 사업과 함께 위생환경 개선에도 참여해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도 어려운 시기에 음식업 활성화 및 안전하고 건강한 음식문화가 조성될 수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