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박세원 도의원, “일부 학교, 창문 안전바 여전히 미설치... 대책 촉구”

박현태 기자 | 입력 : 2020/08/05 [13:27]

▲ 박세원 의원     ©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박세원(민주, 화성4) 의원은 4일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회의실에서 경기도교육청 시설안전담당 관계자와 교실 외부창문 안전바 미설치 현황을 살펴보고 개선방안에 대해 논의하였다.

 

경기도교육청 자료에 따르면 교실 외부창문 안전바가 미설치된 시설은 99개교, 131동으로 파악되었으며, 미설치 사유로는 예산 미확보로 인한 일부구간미설치, 학생미사용 공간, 추락위험이 낮은 이유로 미설치된 상태이다.

 

안전바는 추락사고 위험이 있는 창호에 설치하는 보호대를 말한다. 현재 안전바 설치기준에 의한 설치 대상은 2층 이상 노대 등의 주위에는 높이 1.2m 이상 안전바를 설치하고, 창대 높이가 1.2m 이하인 경우 창문에 안전바를 설치하여야 한다.

 

박세원 의원은 “학교 창문에서 놀던 아이들이 추락해 사망하는 사고가 빈번히발생하는데 창문 안전시설이 미설치된 학교가 여전히 존재한다” 며 “학생안전을 위해 부모의 심정으로 위험에 노출된 교실 유리창에 대한 전체 안전장치 예산을 교육청은 확보해 즉각 설치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경기도교육청 관계자는 “매년 학교시설 안전개선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2021년 본예산 편성을 통해 외부창문 안전바 미설치교 해소를 위해 적극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