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에서 태어난 모든 아가는 책 선물받아요

2020 하반기에도 북스타트 책꾸러미 모든 신생아부터 만 1세까지 지원

윤재현 기자 | 입력 : 2020/07/09 [11:12]

 

▲ 북스타트사업으로 제공한 책꾸러미 구성품     ©부천시

 

원미도서관이 2020년 하반기에도 부천시에서 태어난 모든 신생아에게 북스타트 책꾸러미를 지원한다.

 

북스타트는 ‘책과 함께 인생을 시작하자’는 취지로 영유아에게 무료로 그림책을 나눠주고 책과 함께 놀 수 있도록 돕는 사회적 육아지원 운동이다. 부천시도 2014년부터 북스타트 사업을 전개하여 신생아에게 북스타트 책꾸러미를 지원하고 있다.

 

올해 제공할 북스타트 책꾸러미에는 백주희 작가의 『잡아라, 잡아라』, 정호선 작가의 『함께해서 더 좋아』 등 신생아 대상 그림책 2권과 손수건, 북스타트 가이드북을 담은 에코백이 포함됐다.

 

신청대상은 2019년, 2020년에 태어난 모든 아기다. 올해 상반기에 부천시에서 태어난 신생아 1,490명이 북스타트 책꾸러미를 수령하였다.

 

북스타트 책꾸러미는 행정복지센터나 주민지원센터에서 출생신고를 하는 동시에 받을 수 있다. 만약 책꾸러미를 받지 못한 경우, 시립도서관이나 공립작은도서관에 가족관계증명서류와 도서관 회원증을 준비하여 방문하면 받을 수 있다. 방문이 여의치 않은 경우에는 부천시립도서관 홈페이지(bcl.go.kr)에서 책꾸러미 택배를 신청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원미도서관 독서진흥팀(032-625-4737)으로 전화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