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도시공사, 거주자우선주차장 구간제 도입으로 주차문화 개선

일정 주차구간 내 자유롭게 주차하는 구간제로 방식 변경

윤재현 기자 | 입력 : 2020/05/27 [17:01]

 

부천도시공사(사장 김동호)가 지역내 주차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6월부터 거주자우선주차장을 구간제로 변경 운영한다.

 

지정제는 특정 주차면에 계약자가 아닌 비계약자가 주차하면 부정주차로 간주, 단속(견인) 조치되어 주차 구획이 마치 개인 주차장처럼 인식되는 부작용이 발생해왔다.

 

이번에 도입하는 구간제는 일정 주차구간을 배정받은 계약자가 구간 내 주차면을 자유롭게 주차할 수 있는 방식으로, 과거 해당 주차면 1곳에만 주차할 수 있었던 지정제에 비해 계약자 간 주차면 공유 의식을 확대해 주차 갈등 문제 감소를 기대하고 있다.

 

운영 구간은 서울신학대학교 주변 부원초교2 야간거주자우선주차장 72면이 대상이며 시범적으로 운영하고 모니터링을 통하여 운영 방식을 개선하고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공사 김동호 사장은 주차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시설 만들기 등 예산을 투입하는 방법도 있지만 주차구역은 우리 모두가 함께 사용하는 것이라는 인식을 확대하는 것도 주차난 해소의 중요한 방법이라고 생각한다주차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구간제의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