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일상·방역의 조화…‘생활 속 거리두기’ 홍보 박차

다중밀집장소에 관련 현수막 게시 등 시민들의 적극적 동참 유도

박현태 기자 | 입력 : 2020/05/19 [19:05]

 

 

부천시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일상과 방역이 조화를 이루는 ‘생활 속 거리두기’ 홍보를 강화한다.

 

생활 속 거리두기는 정부가 지난 6일부터 코로나19 장기 유행에 대비해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방역체계를 전환하면서 만들어진 수칙이다.

 

부천시는 코로나19 방역 수칙이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됨에 따라 다중밀집장소에 관련 현수막을 게시하는 등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위해 홍보에 박차를 기하고 있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생활 속 거리두기 동참 현수막은 시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장소인 부천시청, 10개 행정복지센터, 중앙공원 및 심곡천 등에 게시하여 홍보 효과를 높였다.

 

‘생활 속 거리두기’ 개인 방역 5대 수칙은 다음과 같다.

 

▲아프면 3~4일 집에 머물기 ▲사람과 사람 사이, 두 팔 간격 건강 거리 두기 ▲30초 손 씻기, 기침은 옷 소매로 ▲매일 2번 이상 환기와 주기적 소독 ▲거리는 멀어져도 마음은 가까이하기 이다.

 

이선숙 부천시보건소장은 “생활 속 거리두기는 코로나19 장기 유행에 대비하기 위한 생활수칙으로, 나와 가족 그리고 이웃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일상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